폴란드 소비자보호원이 CDPR '사이버펑크 2077' 패치 지켜본다

폴란드 소비자보호원이 CDPR '사이버펑크 2077' 패치 지켜본다

폴란드의 자랑이었던 CDPR(CD PROJEKT RED)의 신작 '사이버펑크 2077'이 완성도 문제로 각종 논란의 중심이 된 가운데, 폴란드의 소비자보호원이 '사이버펑크 2077'의 패치가 제대로 진행되는지 지켜보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복수의 해외매체에 따르면, 폴란드의 소비자보호원 역할을 하는 'UOKiK(Urząd Ochrony Konkurencji i Konsumentów)'가 CDPR 측이 '사이버펑크 2077'에서 패치를 통해 출시 초반의 문제들을 해결하고 있는지 주목하고 있다. UOKiK 대변인 'Małgorzata Cielach'는 해외 매체를 통해 "현재 CDPR 측에 게임 내에서 발생하는 문제와 대응 방식에 대한 입장을 요청했다"라고 말했다. 게임의 출시 전 CDPR이 소비자들을 속인 것은 아닌지, 또 약속을 이행하는지 예의주시한다는 것이다.

 

'사이버펑크 2077'은 '위쳐3'로 폴란드 대표 게임 개발사로 발돋움한 CDPR이 선보인 신작으로, 여러 차례 출시가 연기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게이머들의 관심을 모은 기대작이었다. 그러나 출시 이후 플레이스테이션4 등 전세대 콘솔에서는 제대로 게임이 구동되지 않으며, PC 버전에서도 각종 버그가 발생하는 등 미완성 상태로 게임을 출시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에 게임 출시 이후 CDPR의 주가가 40% 가량 하락하는 등 기업의 이미지에도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

 

UOKiK 측은 CDPR 측이 제출하는 자료 및 향후 대응에 대해 판단한 뒤 필요하다면 추가적인 조치를 취한다는 계획이다. 많은 외신들은 폴란드 측의 불공정 행위 방침에 따라 UOKiK가 CDPR의 연간 수익의 최대 10%에 해당하는 벌금을 부과할 수도 있지만, 어디까지나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했을 때의 이야기라고 전했다.

 

폴란드를 대표하는 게임사에서 폴란드의 부끄러움으로 전락한 CDPR이 '사이버펑크 2077'과 관련된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개인적으로는 근 10년간 한 게임중에서 가장 재미있는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버그도 바로 전에 했던 어크 발할라와 비교해서 특별히 더 많다는 느낌은 못 받았습니다.

진행하다가 튕기는 횟수도 어크 발할라쪽이 더 많은 편이었고...

다만 준비는 잘 해놓고... 구현이 안되거나...

시간에 쫒기다가 대충 많들어 놓거나, 숨겨놓은 요소들이 어마무시하게 많다는

느낌을 받게 되네요..



5 Comments
우와 ㅠ 돌아가는 컴이 필요하네요...ㅜ
하고 싶은 데 똥컴이라
폴란드 한때 위쳐 cd를 국빈 선물로 주던 나라엿는데
cdpr이 망가져부렸어
그렇군여
과연 패치로 살아날것인가... 죽을것인가는 그들의 손에..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