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소설/번역기] 용쇄의 오리

[웹소설/번역기] 용쇄의 오리

17598a47b58af0fde25ebb67e8989d94_1613995835_3371.jpg

이번 올릴 소설은 


 

용쇄의 오리 -마음속의 마음- 

 

(龍鎖のオリ ―心の中の“こころ”―)입니다.




현재 일본에서 서적으로 정발 중인 작품입니다.




이 작품의 어필사항



▷낙오된 주인공의 성장형 스토리


약간 NTR전개?


분량 많음



 



 

현재 2020년 12월 17일 207화까지 번역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원본:https://ncode.syosetu.com/n7408y/


6537eca5d08f2f13c5abd27781526831_1604403623_162.png
 

키워드:R15 잔혹한 묘사 있어 신분차이 판타지 검 이세계 학원 용살인 낙오 오자 많음 성장 진지함 연애



줄거리: 꿈, 희망, 야망, 다양한 생각을 안은 젊은이가 모이는 소르미나티 학원. 

여기에 연인의 꿈을 지지하고 싶어서 입학한 한사람의 소년이 있었다. 

그러나, 생각 밖에 없었던 소년의 실력은 성장하지 않고, 주위로부터는 웃어져 친구도 없어져서, 

연인도 그의 곁으로부터 멀어져, 그의 걸음은 멈추었다. 

하지만, 그는 한사람의 노파와 만나, 그 만남이 소년을 서서히 바꾸어 가는 계기가 된다.

이것은 마음의 걸음을 멈춘 소년의 이야기입니다.


17598a47b58af0fde25ebb67e8989d94_1613996186_3488.jpg
17598a47b58af0fde25ebb67e8989d94_1613996186_5687.jpg
17598a47b58af0fde25ebb67e8989d94_1613996186_6164.jpg
17598a47b58af0fde25ebb67e8989d94_1613996186_4235.png
17598a47b58af0fde25ebb67e8989d94_1613996186_5086.png

 



제 1장 제 1절




소르미나티 학원, 꿈, 희망, 야망 따위를 안은 대륙안의 젊은이가 모이는 장소.


완전한 실력주의로, 일정한 성적에 차지 않는 사람은 가차없이 떨어뜨려지는 장소.


이 장소에 와 2년째, 이 나, 노좀바운티스는 점심시간의 사이, 햇빛이 쬐는 옥상에서 이것까지의 일을 다시 생각하고 있었다.


내가 이 학원에 온 것은 2년전, 2명의 소꿉친구와 함께 고향의 마을을 나와, 이 장소에 왔다.


1명은 켄노티스. 어렸을 적부터의 둘도 없는 친구.


또 한사람이 리사하운즈.


붉은 빛이 낀 포니테일을 가지는 미소녀.


나의 연인으로 제일 소중한 사람.


그녀는 옛부터 지기 싫어하는 성질인 성격으로 마을의 꼬마 대장과 싸움을 해서는 일방적으로 불퉁불퉁할 정도의 못된 꼬마였다.


그런 그녀와의 만남은 내가 8살 때, 마을의 가까이의 강변에서 낚시질을 하고 있을 때였다.


「다, 당신, 지금 짬?」


그런 한 마디를 그녀가 걸어 왔던 것이 계기였다.


붉은 빛이 낀 쇼트 컷과 지기 싫어하는 성질인 표정, 서서히 열을 띠어 가는 자신의 얼굴…첫눈에 반함이었다.


그녀의 부모님은 지금까지 여기저기의 토지를 전전으로 하면서 생활하고 있었지만, 그녀의 부친이 여행의 도중에 죽은 것으로, 고향인 이 마을에 정주할 것을 결정한 것 같다.


그녀는 어렸을 적에, 자주(잘, 용케, 좋고) 장난을 해 화가 나고 있었지만, 정말로 미움 받는 것은 하지 않고, 오히려 그런 무리는 절대로 허락하지 않는 사람이었다.


그런 그녀에게 제일 패진 마을의 아이는 꼬마 대장과 왠지 나였지만.


그녀에게 내가 고백했던 것이 3년전, 그녀에게 생각을 억제하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무심코 토로해 버렸다.


첫눈에 반함인 것, 훨씬 좋아함 것.


그런 자신의 충동적인 고백에, 그녀는 놀라움으로 눈을 크게 열고 있었지만, 눈물을 흘리며 자신의 생각을 받아들여주었다.


그 때, 나는 그녀의 꿈을 지지하기 위해서(때문에) 그녀와 함께 소르미나티 학원에 갈 것을 결정한다.


그것은 어렸을 적, 그녀가 말해 준 꿈이 계기였다.


「아버지와 같이 여러가지 세계를 보고 싶다」


나는 그녀가 죽은 부친의 일을 모친으로부터 (들)물어, 밖의 세계를 동경하고 있었던 것은 알고 있었다.


그 때, 나는 소르미나티 학원에 가는 것을 결단했다.


좋아하는 아이가 꿈을 이루고 싶다고 하고 있다면, 그 힘이 되고 싶다.


그 말을 가슴에, 나는 그녀의 등을 결리는 것을 단단하게 맹세한다.


그녀는 그런 나에게, 「고마워요…가지 끝, 강요해라」라고 눈물을 머금어 껴안아 왔다.


졸음안, 점심시간의 끝을 고하는 종이 운다.


나는 몸을 일으켜, 굳어진 몸을 풀면 오후의 수업을 받기 (위해)때문에 교실에 향했다.


이제 그 맹세를 완수할 수 없는 것을 억지로 머릿속으로부터 잘라 버려.


나의 클래스는 2학년 10계급, 2학년의 최하위 클래스다.


그 중에도 나는 최저변, 이른바 낙오안의 낙오.


클래스에 들어가면 주위로부터의 모멸과 조소가 나를 마중한다.


「또 왔어. 최저변」 「적당 사라지면 좋은데」 「빨리 퇴학해 주지 않을까~」


그것들의 분별없는 소리에 마음이 상하지만 무시해 자신의 자리에 앉는다.


내가 자리에 앉으면 3명의 남자 학생이 나의 자리의 주위에 모였다.


「최저변, 또 의미도 없게 수업을 받으러 왔는지」


한가운데의 몸집이 큰 남자, 화성이 이쪽을 위압하도록(듯이) 말을 건다.


「적당 쓸데없는 일이라고 단념하면 좋은데」 「너의 탓으로 여기까지 너와 동레벨에 보여지기 때문에 민폐다」


몸집이 큰 남자의 옆에 있던 둘러쌈의 2명도 계속되어 매도한다.


「뭐, 소꿉친구의 홍발희에조차 버림받은 것이다, 적당 꿈꾸는 것은 그만두는 편이 좋은 것이 아닌가」


3명의 비웃음에 동조해 주위도 웃기 시작하지만, 멈추려고 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결국, 담임의 교사가 교실에 들어갈 때까지, 3명은 나를 매도하는 것을 그만두지 않았다.


그래, 나는 1학년의 여름에 리사에 차였다.


그녀는 일방적으로 이별을 고하자 곧바로 등을 돌려 떠났다.


무엇이 일어났는가 도무지 알 수 없었지만, 그것 이후 그녀는 마치 오물을 보는 것 같은 눈으로 나를 보게 되었다.


주위에서는 내가 바람기를 했던 것이 원인이 되고 있었다.


리사는 그 용모와 실력으로부터 “홍발희”로 불릴 정도의 여성.


한편의 나의 용모는 보통으로, 성적도 털지 않는다.


그런 그녀와 교제하고 있던 나는 시샘의 대상이었지만, 내가 그녀에게 차였던 것이 단번에 주위로부터의 나의 평가를 내렸다.


친구는 한사람 남김없이 없어져 나를 조소하는 측에 돌았다.


그런데도 학원에서 성실하게 수업은 받았고, 자주 단련도 게을리하지 않았다.


맹세를 계속 지키면 언젠가…그런 생각이 나에게는 있었기 때문에.


그런 가운데, 어릴 때부터의 친구와 그녀가 교제하기 시작한 곳을 알았다.


사랑스러운 그녀의 근처를 걷는 친구와 즐거운 듯이 미소짓는 그녀.


실습에서는 마음이 맞은 콤비 네이션을 발휘해서, 타페어를 압도하는 상태를 봐 나는 그녀의 근처에 있을 곳이 없는 것을 억지로라도 이해될 수 있었다.


오후 2시간째


「훗!」


학원의 자동 인형이 힘차게 찍어내린 모의검의 측면을 모조도로 떨어뜨린다.


떨어뜨린 모조 칼을 돌려주어, 인형의 목덜미에 쳐박으면 인형내의 술식이 작동해서, 자동 인형을 정지시킨다.


교실에서 좌학이 끝나면 이번은 훈련장에서의 실습이 되었다.


이 학원에는, 훈련장 외에 마법 실험장등의 시설도 다수 있어, 각각의 시설에서는 학생들이 자신의 능력을 연구하고 있었다.


훈련장은 복수의 에리어로 나누어져 있어 같은 수업을 복수의 계급을 소화시킬 수 있는 것처럼 되어 있다.


오늘은 주로 대인전의 훈련의 같아, 각각이 모의검 따위로 자동 인형과 서로 치고 있었다. 이 인형은 마법의 진술의 1개로 인형내의 진에게 마력을 담는 것으로 자율 전투를 실시하는 인형이다.


다만, 10계급에 지급되는 자동 인형은 질이 그다지 좋지 않고, 어느정도 정해진 움직임 밖에 하지 않기 때문에, 주로 준비 운동에 사용되고 있다.


「네~. 다음은 각각 페어가 된 모의전이야. 편성은 이쪽에서 결정해요~」


10계급 담임의 안리바르 선생님이 말을 걸면 자동 인형이 정지했으므로, 모두손을 멈추어, 편성이 정해지는 것을 기다린다.


앙리 선생님은 긴 웨이브가 산 갈색 머리와 상냥한 눈을 하고 있어 얼굴 생김새는 틀림없이 미녀이다.


다만 이 선생님, 머리의 나사가 2, 3개 빠져 있는 것 같은 언동을 하고 있으므로, 이 실력주의의 학원에는 적합하지 않은 사람이다.


학년 최하위인 10계급의 담임을 맡겨지고 있다(강압되어지고 있다고도 말한다)의도, 이 성격으로 10계급을 담당하는 것의 의미를 이해하고 있지 않으면 주위에는 생각되고 있다.


다만 본인의 능력은 상당한 것임은 이 학원의 교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부터 분명했다.


이윽고 편성이 정해져, 각각이 각각의 상대와 모의전을 개시한 것이지만, 중요한 나의 상대는….


「여어, 최저변. 공교롭게도였구나」


조금 전 나를 매도하고 있던 화성이었다.


「빨리 시작하자구, 최저변의 상대 같은거 시간 낭비이니까」


화성은 그렇게 말하면 등에 짊어진 대검을 뽑아 낸다.


화성은 난폭한 남자이지만 실력은 상당한의 것으로, 10계급에 있는 것은 평상시의 언동과 소행의 나쁨으로부터이다.


나도 허리에 가리고 있는 모조도를 뽑는다.


나의 무기는 칼로 불리는 동쪽의 섬나라의 검이다. 자르는 일에 특화한 그 검은, 달인이 털면 철마저 용이하게 찢는다고 한다.


다만, 높은 기량을 필요로 하는 것으로, 칼자체의 희소 아주 있어, 대륙에는 보급되어 있지 않다.


어느 사정으로부터 힘에 의지하는 것이 할 수 없는 자신에게 있어서는 제일 적합한 무기이다.


「그러면, 시작~」


앙리 선생님이 김이 빠지는 소리와 함께 모의전이 개시되었다.


「우오랴아아아」


큰 소리와 함께 화성이 대검을 찍어내린다.


큼직한 공격을 나는 칼을 따르게 할 수 있는 것처럼 해 받아 넘긴다.


날카로운 소리와 함께 화성의 대검이 빗나가 지면에 내던질 수 있다.


「핫!」


화성의 공격 후의 틈에 틈에 발을 디뎌, 목덜미를 노려 칼을 후려쳐 넘긴다.


「늦어!」


화성은 팔의 건틀렛으로 칼을 막는다. 모조도는 칼본래의 예리함을 발휘하지 않고, 건틀렛에 튕겨진다.


화성은 그대로 건틀렛으로 얼굴에 때리며 덤벼들어 오지만, 나는 고개를 숙여 피한다.


다시 나는 베기 시작하려고 하지만 화성은 대검을 한 손으로 억지로 휘둘러 왔다.


나는 어쩔수 없이 후퇴해서, 재도전이 된다.


대검으로 쳐 부수어에 걸리는 화성과 대검의 틈의 안쪽에 들어가려고 하는 나와의 사이에 한동안 일진일퇴(한 번 전진 후 물러남)의 공방이 전개되지만….


「적당 부술까」


화성이 한 마디 그렇게 중얼거리면 그의 위압감이 부풀어 올랐다.


“기술”


대륙 동부 발상의 기술로, 본인의 생명력을 융기 시키고 다양한 현상을 현현하는 기술.


화성은 이쪽에 단번에 발을 디뎌 온다. 그 속도는 지금까지와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기술에 의한 신체 강화의 성과이다.


단번에 눈앞의 사냥감을 틈에 잡으면 대검을 찍어내린다.


나도 순간에 기술을 사용해 피하지만, 피한 대검은 굉음과 함께 토면을 걷어 올렸다.


「칫! 피했는지」


일격으로 결정할 수 없었던 것에 초조해졌는지, 화성이 악담한다.


그는 지면에 파묻혀 들어갔다대검을 뽑아 내면 그대로 이쪽에 재차 베기 시작해 왔다.


강력하게 따라 좌지우지되는 검극을 기술에 의한 신체 강화를 사용해 처리한다.


철과 철이 부딪치는 소리가 싸움의 장렬함을 이야기하고 있지만, 그 내용은 일방적이었다.


화성의 신체 강화는 나의 신체 강화를 훨씬 웃도는 효과를 올리고 있지만, 대하는 나의 신체 강화의 효과는 나 자신의 특이성도 있어 참새의 눈물 정도.


화성은 소행이야말로 나쁘지만, 그 실력은 틀림없이 학년 중(안)에서도 상위이다.


반대로 학년 상위의 실력을 가지고 있어도 최하위 계급에 만족하고 있는 화성의 소행의 나쁨도 심하겠지만.


그 화성의 강화한 검 기술은 평소의 노조무에서는 처리하지 못할이, 노조무가 자신에게 베푼 참새의 눈물 정도의 신체 강화가 그것을 가능하게 하고 있었다.


강력하게 따라 찍어내려지는 검극을 처리 완료할 수 있는 최저한도의 신체 능력을 하사해 주고 있다.


「적당 부서지고 자빠져라!!」


곧바로 부술 수 있다고 생각한 상대인 내가 예상외로 저항한 탓인지, 화성의 초조는 한층 더 모집해 가 그는 한층 더 기력을 높여 덤벼 든다.


「그, 간단하게 부수어지고도 참을까!」


나는 상대의 페이스에 말려 들어가지 않게 필사적으로 문다.


참격의 위력은 올랐지만, 화성의 공격은 단조롭게 되어, 그 단조로움 이유 처리해 자르는 것은 불가능하지 않아서 있었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다 처리할 수 있는 것만으로 있어, 반격 할 여유는 나에게는 없었다.


그리고 반격 할 수 없으면, 결과 뻔히 알고 있다.


이윽고 한계가 방문했다.


화성의 일격을 처리하지 않고 몸의 자세가 무너져, 그 무너진 몸의 자세를 고쳐 세울 여유도 없고, 돌려주는 칼날이 나를 덮친다.


「죽어라!」


크게 몸의 자세의 무너진 나는 순간에 칼을 화성의 대검과 자신의 몸에 넣지만, 상대의 강화된 참격을 멈출 수 있지 않고, 그대로 바람에 날아가져 훈련장의 벽에 내던져졌다.


충격으로 숨이 막혀, 시야가 깜깜하게 되어 간다.


「칫, 구더기가 쓸데없는 저항하고 자빠져」


그런 화성의 말을 들으면서 나는 의식을 잃었다.


「아얏!」


깜깜한 시야와 그 중에 멍하니 하고 있던 의식이 등의 아픔으로 각성 한다.


 정신을 차리고 보면노조무는 양호실의 침대 위에 자고 있었다.


「이런, 깨달았는지?」


양호실의 책상에서는 안경을 걸친 백의를 입은 여성이 일을 하고 있었다.


그녀는 노룬아르테이나, 이 학원의 보건의로 지적인 미녀라고 하는 말이 딱 맞는 여성이다.


그녀는 이쪽에 오면 눈앞에서 손가락을 움직이거나 해 의식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좋아, 의식은 뚜렷하지 마. 어딘가 그 밖에 아픔을 느끼는 장소는 있을까?」


「조금 등이 아프고, 조금 머리가 어질 어질합니다만, 그것 이외는 특히는 없습니다」


「알았다. 등에는 이미 약을 발라 있지만, 만약 어딘가 아픔을 느끼게 되면 언제라도 오세요. 참고 악화되면 더욱 나쁘니까」


그녀는, 미소지으면서 말한다. 그 표정은 지적인 분위기와는 달라서, 부탁하는 보람이 있는 누나라고 하는 느낌으로, 초와는 또 다른 인상을 기억할 것이다.


사실, 그녀는 결코 쿨할 뿐(만큼)은 아니게 보살핌이 좋은 의지할 수 있는 선생님의 혼자서, 실제 남녀 묻지 않고, 학원에서도 상당한 인기가 있다.


그런 때, 맥풀린 소리와 함께 양호실에 들어 오는 사람의 그림자가 있었다.


「노룬~, 노조무군의 모습~」


양호실에 들어온 것은담임의 아이리 선생님이었다.


「앙리. 여기는 학원이다. 통칭에는 선생님을 붙이세요」


「에~, 여기는이라면 아무도 없고, 괜찮아요~」


「그가 있을 것이다, 그가」


그녀들 두 명은 함께 이 소르미나티 학원 출신이며, 프라이베이트에 두어도 사이가 좋고, 실은 학생시절부터의 친구끼리인 것 같다.


「노조무군이라면 괜찮아. 그것보다 노조무군체 쪽은 괜찮아~?」


앙리 선생님이 노조무를 걱정스러운 듯이 응시해 온다.


「그러니까 구별을…이제 되었다. 그는 괜찮다, 등의 타박과 가벼운 뇌진탕 정도야」


「네. 괜찮습니다」


「좋았다~. 걱정한 것이야. 노조무군에게 만약의 일이 있으면 큰 일인걸」


그렇게 말해 그녀는 미소지었다.


그 모습은 정말로 안심한 모습으로, 그녀가 그를 얼마나 걱정하고 있었는지를 알 수 있다.


「괜찮아, 앙리. 그는 이 정도로는 리타이어는 하지 않아」


「이제(벌써), 노룬은 차가와」


「분명하게 그의 상태는 파악했다. 걱정하는 것은 좋지만 지나쳐서는 안 돼, 앙리, 학생을 신뢰해 학생 자신의 성장에 맡기는 일도 필요하다」


 언쟁을 하는 두 명이지만, 앙리 선생님은 평상시와 달라 강한 어조이고, 노룬 선생님은 꽤 부서진 느낌으로 이야기하고 있다.


평상시와는 다른 상태로 거리낌 없게 이야기하고 있는 곳을 보면, 2명의 신뢰 관계를 엿볼 수 있다.


노조무는 그런 상태를 보고 있으면, 이제(벌써) 방과 후에 해가 지고 있어 평소의 단련의 시간이 강요하고 있는 것이 알았다.


당황해 짐을 정리해 귀가 준비해 선생님들에게 인사를 한다.


「노룬 선생님, 앙리 선생님 감사합니다! 실례합니다!」


그는 튕겨진 것처럼 양호실을 뛰쳐나왔다.


당황해 양호실로부터 뛰쳐나와 간 그를 전송하면, 나는 친구에게 말을 건다.


「그가 소문의 인물인가. 과연 소문은 믿을 수 없구나」


「그렇겠지요~」


친구가 기쁜 듯이 미소짓는다.


노좀바운티스.


2학년 자른 낙오.


소문에서는 1학년때, 소꿉친구로 동학년에서도 톱 클래스의 실력을 가지는 리사하운즈의 연인이었지만 바람기가 들켜 차인 것 같다.


성적 자체도 높지 않았기 (위해)때문에, 곧바로 조소의 목표가 되었다.


하지만 나 자신, 오늘그의 치료를 했을 때, 그는 결코 적당한 인간은 아니라고 알았다.


그가 옮겨 들여져 때, 몸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서 옷을 벗겼지만, 그 때는 (무늬)격도 없게 놀랐다.


그의 몸은 단련해진 근육에 덮여 있던, 그 신체에는 헛됨이 없게 일종의 완성형에 가깝다고 생각했다.


가장 놀란 것은 그 신체는 결코 천성의 것은 아니라고 하는 것이었다.


정확히 그의 사용하는 칼과 같이, 기분의 멀어질 정도로 단련을 실시하는 것에 의해 단련해진 육체.


욕구에 빠지고 있는 인간에서는 무리이다.


아니, 지금의 2학년에 있을 수 있는정도의 육체를 만드는 단련을 실시하는 사람은 없다.


게다가 그의 신체에는 무수한 상처가 있어, 그것은 어쩌면 베테랑의 모험자에도 필적하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아마 소문은 그의 특이성이나 리사하운즈의 연인이었다등이 복잡하게 얽혔던 것이 원인일 것이다.


그의 특이성.


그것은 그가 1년때에 발현한 “어빌리티”다.


어빌리티


종족을 불문하고 발현하는 능력의 총칭으로, 발현하면 본인은 어빌리티에 응해 여러가지 혜택을 받을 수가 있다.


그 내용은 마법의 적성 향상이나, 신체 능력의 향상 따위 다방면에 걸쳐, 그 종류는 무수히 있다.


노조무군의 어빌리티는 “능력 억압”.


발현하면 본인의 능력을 억압해서, 일정 이상 성장하지 않게 된다.


억압되는 능력은 사람에 따라서 바뀌지만 그의 경우, 힘, 마력, 기량과 3개의 능력이 억압되고 있어 그의 큰 핸디캡이 되고 있다.


발현하는 것이 지극히 드문 어빌리티이지만, 본인에게 혜택은 전혀 없고, 오히려 다리를 이끄는 어빌리티이다.


아이템이나 마법, 기술에 의한 강화는 가능하지만, 그 효과는 보통 인간에 가져오는 효과보다 분명하게 뒤떨어진다.


이것에 의해 그의 성적은 한층 더 내려, 동학년으로 최하위가 되어 버렸다.


이것까지 진급할 수 있던 것은, 필기 시험의 결과를 추가하고 있기 때문이지만, 그런데도 진급때, 2회 추가시험을 받고 있다.


「앙리가 그를 신경쓰는 이유를 알 수 있었어」


「그렇겠지요~. 모두 노조무군의 일 나쁘게 말하지만, 그토록 노력하고 있는걸. 나는 보답받기를 원해요~」


앙리는 평상시 약간 멍으로 하고 있어 믿음직스럽지 못하지만, 중요한 일에는 지극히 날카로운 관찰안을 발휘할 때가 있다.


그에 대해서는, 보통 일상에서는 나쁜 소문 밖에 듣지 않는다.


아마 나날의 생활속에서, 소문의 그와 현실의 그와 사이에 얼마 안 되는 위화감을 감지했을 것이다.


왜 그가 여기까지 물 수 있는지는 모르지만, 거기까지 노력하고 있다.


나에게는 친구와 같이 교사로서 인간으로서 그를 응원해 주고 싶은 기분이 확실히 솟아 오르고 있었다.

 

22 Comments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lily 02.22 22:51  
감사합니다~
완결충으로썬 정말 아쉽네요
잘보겠습니당
감사합니다 잘 보겠습니다
약간 암 전개라서 조금 주의
감사합니다
강추작인데 초반 암 고구마 주의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이거 재미있는데 작가님의 갱신이..
잘보겠습니다(꾸벅)
전여친 나쁜놈
감사합니다
RamD 02.26 01:58  
아웅 감사합니당
감사합니다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