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소설/번역기] 한때 장군이었던 언데드 나이트

[웹소설/번역기] 한때 장군이었던 언데드 나이트

c199dbbbad05b2d026f0a1dbdf14ea4d_1624365173_9016.jpg

이번 올릴 소설은 


 

한때 장군이었던 언데드 나이트

 

(元将軍のアンデッドナイト)입니다.




현재 일본에서 서적으로 정발 중인 작품입니다.




이 작품의 어필사항




이 작품은 완결되었습니다.



먼치킨 언데드 주인공




★요청 소설 업로드 중~




  



 

현재 2020년 4월 18일 256화(완결)까지 번역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원본: https://ncode.syosetu.com/n1354dw/


c199dbbbad05b2d026f0a1dbdf14ea4d_1624365948_5998.png
 

키워드: R15 이세계 주인공 최강



줄거리: 레기오스 왕국의 대영웅 런 베일은, 통일 전쟁 종결 직전에 시중들고 있던 주군으로부터 반의를 의심되어 

비명의 죽음을 이루었다. 


그리고 2백년, 시대가 완전히 변천해 평화롭게 된 레기오스 왕국에서, 

우연히 언데드 나이트로서 마물이 태어나는 일이 되어 버린다. 


신을 화려한 오르간의 갑옷으로 몸을 싼 런 베일은, 평화롭게 된 레기오스 왕국의 관광과 왕국에 적대하는 사람의 

성패를 목적으로 내걸어 여행을 떠난다. 


그러나 난세의 대장군님인 런 베일에는, 어떻게도 현대는 너무 쉬운 것 같아……


c199dbbbad05b2d026f0a1dbdf14ea4d_1624366038_3951.png
c199dbbbad05b2d026f0a1dbdf14ea4d_1624366038_5091.png
c199dbbbad05b2d026f0a1dbdf14ea4d_1624366038_6089.png
c199dbbbad05b2d026f0a1dbdf14ea4d_1624366038_7319.png
c199dbbbad05b2d026f0a1dbdf14ea4d_1624366050_4374.png
c199dbbbad05b2d026f0a1dbdf14ea4d_1624366050_5279.png
c199dbbbad05b2d026f0a1dbdf14ea4d_1624366050_6039.png
c199dbbbad05b2d026f0a1dbdf14ea4d_1624366050_6788.png
c199dbbbad05b2d026f0a1dbdf14ea4d_1624366050_7632.png
c199dbbbad05b2d026f0a1dbdf14ea4d_1624366050_8379.png
c199dbbbad05b2d026f0a1dbdf14ea4d_1624366050_9192.png
c199dbbbad05b2d026f0a1dbdf14ea4d_1624366050_9951.png
c199dbbbad05b2d026f0a1dbdf14ea4d_1624366051_0958.png
c199dbbbad05b2d026f0a1dbdf14ea4d_1624366051_1729.png 

 

 

제 1화 언데드 나이트①


워리미아 대륙 서부에서는, 4백년 이상에 걸쳐 전쟁이 전개되고 있었다.


이 전쟁은 뒤로 8국 통일 전쟁이라고 말해진다.


레기오스 왕국이 2개의 나라를 지배하에 둔 것으로 전쟁은 정세를 크게 바꾸어, 그 사실은 싸움을 보다 가열인 것으로 휘몰았다.


그리고 거기에 따라, 급속히 종결로 향하고 있었다.


이윽고 8개의 소국으로부터 성립되고 있던 워리미아 대륙 서부는, 레기오스 왕국을 포함해 남기는 곳 겨우 2국이 되고 있었다.


전쟁 종결 직전인 어느 날, 레기오스 왕국의 장군 런 베일은 혼자서 야영지를 나와, 밤하늘을 올려보고 있었다.


「런 베일이야. 이런 한밤중에 돌아 다녀 어떻게 한 것이야?」


런 베일이 뒤돌아보면, 같은 레기오스국의 장군인 그리후의 모습이 있었다.


런 베일은 지금은 레기오스 왕국중으로부터 사랑 받고 있는 대영웅이지만, 옛날은 단순한 농민이었다.


그리후는 런 베일이 농민으로부터 이례의 출세를 이루어 명가의 사람들로부터 소외당하고 있었을 때로부터, 런 베일을 감싸, 서로 함께 격려해 온 대단한 친구이다.


그리후는 인사 대신에 가볍게 손을 들었다.


그리후의 뒤로 계속되어, 여덟 명의 부하가 모습을 보인다.


「조금, 옛날을 다시 생각하고 있었다. 오레 리어 폐하에게 주워지기 전의, 단순한 망나니의 꼬마였던 무렵을 말야」


워리미아 대륙 서부에 분쟁이 끊어지지 않는 것을 슬픔레기오스 왕국의 전왕이 평화시대를 만들기 위해서 서부 통일을 뜻해 이웃나라를 떨어뜨려, 그 자식인 오레 리어가 아버지의 의지를 계 있어 한층 더 영지의 확대를 거듭해 마침내 서부 8국의 통일에 리치를 건 것이다.


정확하게는 오레 리어는 자식은 아니고 자녀인 것이지만, 그 일은 일부의 측근들에게 밖에 알려지지 않은 비밀이었다.


오레 리어와 친한 런 베일이나 그리후는 그녀의 사정을 알고 있었지만, 그런데도 회화 중(안)에서도 조심성없게 흘리지 않을만큼 철저히 하고 있었다.


전왕의 사후, 전왕의 남동생인 대공이 왕위 찬탈을 기획해, 아직 어렸던 오레 리어의 오빠를 암살한 것이다.


대공의 야망을 멈추기 (위해)때문에, 태어난지 얼마 안된 오레 리어는, 성별을 남자와 속임없는 것을 유리한 구 되어 버렸다.


대공을 처형한 지금도 그 일은 아직 꼬리를 잇고 있어 오레 리어는 자신이 남자이다고 속이고 있다.


「그러나, 그리후는 왜 여기에? 부서는 조금 먼 곳일 것이다」


「재차, 지형을 자신의 눈으로 확인하고 싶고」


그렇게 말해 그리후는 조금 걸어, 벼랑의 앞에서 다리를 멈춘다.


「……런 베일, 이 싸움, 너는 어떻게 봐?」


「기분을 느슨하게할 생각은 없지만……분명히 말해, 여유일 것이다. 반의 전력에서도 십분(충분히)일 것이다. 여기까지 노고 당한 것이지만, 최후는 어이없으면 말한 곳인가. 여기를 눌러 잘라 본격적으로 쳐들어가는 자세를 보이면, 저 편의 바보왕도 항복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그런가, 실은 나도 같은 의견으로 말야. 너의 입으로부터 들을 수 있어, 안심했어」


「그리후……?」


그리후는 벼랑 쪽을 바라보고 있었지만, 뒤돌아보면서 검을 뽑아, 런 베일로 베기 시작해 왔다.


런 베일은 당황해 검을 지어 막는다.


키와 금속의 서로 부딪치는 날카로운 소리가 울렸다.


「어이, 이것은 무슨 흉내……」


런 베일의 배후에 있던, 그리후의 여덟 명의 부하가 검을 뽑아, 일제히 런 베일로 덤벼 들었다.


「이!」


런 베일은 몸을 구부려 옆에 누워, 8개의 검을 회피했다.


그대로 재빠르게 일어나, 야수와 같이 포효를 올려 검을 횡치기에 휘두른다.


「우오오오오오오오오오옷!」


한사람의 다리가 눌러꺾을 수 있어 공중에 춤추어, 또 한사람은 허리에 검을 받아 피를 분출하면서 나가떨어졌다.


그러나 런 베일의 검은 기세를 멈추지 않고, 3인째의 갑옷의 몸통 부분을 부숴 두드려 베어, 상체를 공중으로 춤추게 했다.


겨우 한자루(한 번 휘두름)으로, 갑옷을 껴입은 세 명을 베어 날린 것이다.


하지만 런 베일이 부하를 주시하고 있는 동안에, 그리후가 런 베일의 완전한 사각으로 비집고 들어갔다.


원부터 9대 1.


적전체를 붙잡으면서 싸울 수 있는 만큼, 달콤한 상황은 아니었다.


하물며 갑옷과 투구는 시야가 좁다.


가타리.


금속갑옷의 관절부가 서로 맞물리는 소리가 들려, 간신히 런 베일은 그리후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했다.


「나쁘다고 생각하지 마 런 베일!」


사각으로부터 뛰어오르고 있던 그리후가, 런 베일 목표로 해 검을 찍어내린다.


무거운 마금(오르간) 제의 갑옷을 감기고 있을 것인데, 전혀 중력을 느끼게 하지 않는 경솔한 도약이었다.


그리후의 특기, 『월우』다.


이 기술은 런 베일도 알고 있었지만, 자신의 생명을 빼앗기 위해서 발해지는 일이 있다는 것은, 생각도 하고 있지 않았다.


연습이나 제삼자로서 보고 있을 때란, 마치 프레셔가 다르다.


런 베일은 순간에 땅으로 구부러져 각도를 붙여 받아 넘겼지만, 갑옷 너머로 어깨의 뼈로 강한 타격을 받았다.


상위병의 갑옷은 풀 플레이트가 주류이기 (위해)때문에, 거기에 맞추어 검도 둔하고 무거운, 타격에 특화한 것이 되고 있다.


게다가 그 검에는, 마금(오르간) 제 갑옷의 터무니 없는 중력이 그대로 타기 시작하고 있다.


런 베일의 어깨에 타격을 준 그리후의 검의 칼날이, 그대로 지면으로 내던질 수 있다.


굉음과 함께 지면에 금이 가, 흙먼지가 춤추었다.


「잘 돌려보냈다! 하지만, 이것으로 이제 잘 쓰는 손은 오르지 않을 것이다!」


다시 그리후가 뛰어올라, 검을 휘두른다.


2번째의 『월우』다.


「빨아 주는구나! 우오오오오옷!」


런 베일은 부상한 어깨를 억지로 올려, 힘껏 양팔로 검을 찍어내렸다.


그리후는 당황해 검을 다시 지어 막았지만, 위로부터 내던질 수 있었던 중압에 땅으로 연주해(튕겨내) 떨어뜨려졌다.


지면에 주저앉는 형태로 능숙하게 착지했지만, 런 베일의 전력의 일격은 이만 저만은 아니다.


그리후도 여러 번격전을 빠져나간 영웅, 충격에 져 검을 손놓는 일은 없었다.


하지만 검을 받은 충격으로, 손과 다리가 저리고 있었다.


단순한 저림은 아닌, 손발의 관절부가 다 태워지는 것 같은 격통을 수반한 저림이다.


그리후는 자신이 생명을 노리고 있던 런 베일의 앞으로, 보기 흉하게 몸을 구부려 움직임을 멈추는 것이 되어 버렸다.


「바, 바보 같은……이럴 리는……」


그리후의 얼굴에, 간신히 초조가 보이기 시작해 왔다.


좌우로부터, 그리후의 부하가 두 명 조력에 뛰쳐나왔다.


「그리후 장군!」


런 베일은 손에 넣은 검을 곤봉과 같이 휘둘러, 두 명의 머리를 갑옷과 투구마다 분쇄했다.


그리후의 부하는 나머지 세 명 남아 있었지만, 손에 넣은 검을 떨어뜨려, 덜컹덜컹떨릴 뿐이었다.


「그, 그런……런 베일 장군이, 이……이 정도까지란……」


그리후의 부하는 이미 전의를 잃고 있었다.


자신들이라도 런 베일의 기분을 끌어, 그리후의 서포트를 실시할 정도로는 할 수 있다고 믿고 있던 것이다.


그 때문이라면, 생명을 잃을 각오도 있었다.


하지만 이렇게도 시원스럽게, 무의미하게 참사를 맞이하는 것 같은 각오는 가지지 않았었다.


결코 그리후의 부하가 겁쟁이였을 것은 아니다.


다만, 생명을 건다면, 그것 상응하는 의미를 갖고 싶었다.


런 베일은, 그들이 상정되어 있었던 것보다도 아득하게 강대한 상대였던 것이다.


「라, 런 베일……」


그리후가 얼굴을 푸르게 해 런 베일을 노려본다.


그리후가 일어서려고 허리를 올리는 것보다도 일순간 빨리, 런 베일의 검이 그리후의 목의 옆에 더해졌다.


「……나는 오레 리어 폐하가 서부 통일을 이룰 때까지는, 죽을 수는 없으니까」


「후, 후후……그 오레 리어 폐하의 명령이라고 말하는데」


「뭐, 뭐라고!?」


그 말에는, 과연 런 베일도 동요했다.


그 당황하고 모양을 봐, 그리후는 뺨을 경련이 일어나게 한 채로, 약간 입 끝을 비뚤어지게 했다.


「너에게는, 압도적인 힘과 카리스마성이 있다. 이 전쟁……너가 없으면, 우리들의 손자의 대까지 계속되고 있었을거예요. 농민의 출인 주제에, 지금이 되어서는, 귀족중에도 표면화해 너를 싫어할 수 있는 녀석은 없다. 레기오스 왕국한의 영웅이다. 물론, 평민으로부터의 인기도 뿌리깊다」


「무, 무엇을 말하고 싶다!」


「너가 전쟁 종결의 타이밍으로 오레 리어 폐하의 비밀을 고발하면……왕위는, 틀림없이 너에게 흐를 것이다. 성 안에는 머리의 단단한 사람이 많고, 바보 대공이 마구 죽여 준 덕분에, 친한 친족도 없으니까 말이지. 불필요한 불씨를 재배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그렇게 할 수밖에 없다」


일순간, 무슨 말을 해지고 있는지 몰랐다.


하지만 곧바로 이해했다.


요컨데, 오레 리어는 런 베일의 인기를 봐, 국외와의 싸움이 침착한 곳에서 자신의 지위가 빼앗기는 것이 아닌가 하고, 무서워진 것이다.


그러나 이해는 할 수 있어도, 납득은 할 수 없었다.


「그, 그렇게 바보 같은! 오레 리어 폐하가, 나의 모반을 의심했다는 것인가!?」


그러한 소문이, 슬쩍 흘렀던 적이 있던, 라는 것은 알고 있었다.


런 베일의 출세에 질투한 귀족이 흘린 것이다.


오레 리어도, 전혀 기분에 두고 있는 모습은 없었다.


거기에 런 베일과 오레 리어 자신, 대단한 친구이다.


격려, 꿈을 이야기를 주고받은 사이이다.


런 베일에 이르러서는, 오레 리어에 연모조차 안고 있었을 정도이다.


하지만 자신의 입장을 분별해, 그 일은 결코 겉에는 내지 않도록 하고 있었지만.


런 베일에 있어 오레 리어는, 은인이며, 주군이며, 친구이며, 그리고 좋아하는 사람이기도 했다.


「그런……그럴 것이……」


하지만 그리후가 자신의 생명을 노리러 오는 것 같은 사태는, 주군인 오레 리어의 생명 이외는 생각하기 어렵다.


확실히 오레 리어는 왕족으로서 불온한 싹이 있으면 시급하게 타는 것은 의무이다.


9할은 거짓말이 틀림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해도, 나머지 일할에 의심하는 기분이 있으면, 거기에 걸 수는 없을 것이다.


여하튼, 천칭을 타고 있는 것은 왕좌이며, 나라의 장래이다.


그러나, 런 베일이 납득 다 할 수 있을 리도 없었다.


「폐하……왜……나는, 나는 지금까지 그렇게도……」


런 베일이 무릎을 닿는다.


손으로부터 악력이 빠져, 검이 지면에 떨어진다.


검이 텅 소리를 낸 그 순간, 그리후가 힘차게 일어서 런 베일의 몸통갑옷을 검으로 힘차게 찔렀다.


런 베일은 저항하는 힘도 나오지 않고, 그대로 훌쩍 뒤로 비틀거린다.


계속해 그리후는 런 베일에 태클을 물려, 떨어지고 때에 제로 거리로부터의 검 기술을 발해 튕겨날린다.


런 베일의 신체가 공중에 떴다.


「……아」


런 베일은, 벼랑으로 다리를 이탈했다.


당황해 손으로 뭔가를 잡으려고 움직여, 그리후의 검에 손이 닿았다.


「그것은 준다. 영웅 런 베일이야」


그리후는 그대로 검을 떼어 놓았다.


런 베일의 신체가, 애저 깊게 떨어져 갔다.


이 2개월 후, 레기오스 왕국은 워리미아 대륙 서부 제국의 통일을 완수해, 4백년 이상에 달한 전란의 시대에 마침내 종지부를 찍었다.


영웅 그리후의 이름은, 대륙 서부의 통일왕오레 리어의 충신으로서 길게 알려지는 것이 된다.


 


28 Comments
감사합니당
설명보면 주인한테 죽임당했는데 섬기던 나라를 언데드가되어서도 지키려고... 근데이거 예저넹 본듯하네요 ㅎㅎ
lily 06.23 01:14  
완결이 났군요
감사합니다
완결 됐네요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잘 보겠습니다
jeno 06.23 09:17  
이거 완결났군요. 잘보겠습니다.
재밌어보이네요
잘보겠습니다
코믹스로 조금 봤던것 같은대 ㅎㅅㅎ 잘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gaMe 06.24 00:16  
잘 받아갑니다
감사합니다
잘 받아갑니다
잘 받아갑니다.
감사합니다
완결낫군요 감사합니다
잘보겠습니다
잘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yK 07.01 15:39  
감사합니다
잘보것습니다~
잘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잘보겠습니다
잘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포토 제목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